인천 중구, 무의해역에 조피볼락 종자 70만 미 방류, 어업인 소득증대 기여
인천 중구, 무의해역에 조피볼락 종자 70만 미 방류, 어업인 소득증대 기여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2.07.28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금어장 조성으로 ‘풍어’·어업인 소득증대 기여 -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인천 중구(구청장 김정헌)는 28일 서해안 수산자원 회복과 어가 소득증대를 위해 무의해역에 조피볼락 종자 70만 미를 방류했다.

이날 방류에는 행사를 주관한 김정헌 구청장을 비롯해 중구 의회 강후공 의장 및 구 의원들, 배준영 국회의원, 임관만 건설교통위원장, 신성영 인천시의원, 인천수산업협동조합장, 영종·용유·무의지역 어촌계장과 주민들이 참여했다.

인천 중구, 무의해역에 조피볼락 종자 70만 미 방류
인천 중구, 무의해역에 조피볼락 종자 70만 미 방류

방류한 조피볼락은 전장 6cm ~ 10cm 크기로 서울대학교(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에서 친어와 종자에 대한 유전자분석을 통해 납품업체의 자가생산을 확인하고,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의 전염병검사도 통과한 활력 좋고 건강한 우량종자이다.

구는 조피볼락 치어가 적응할 수 있도록 인공어초 시설에 방류했으며, 일정기간 특정어구 사용 제한과 불법어업 근절 홍보를 병행하기로 했다. 방류 이후 2년이 지나면 약30cm 이상 성장해 어업인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헌 구청장은 “어업생산력 증대와 지역 어업인 소득 증진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 상반기에 동죽, 바지락, 새꼬막 등 패류 종패를 살포했으며, 올해 10월까지 꽃게 등 우량 종자를 방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