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베트남 하노이공항에 코로나19 방역 노하우 전수
인천공항, 베트남 하노이공항에 코로나19 방역 노하우 전수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1.11.1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베트남 하노이공항에 코로나19 방역 노하우 전수
인천공항, 베트남 하노이공항에 코로나19 방역 노하우 전수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베트남 하노이공항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방역 컨설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공사는 9일 공사 회의실에서 베트남 하노이공항 방역 컨설팅 종료식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열고 지난 2주간 진행된 방역 컨설팅의 성공적인 종료를 기념하였다.

앞서 공사는 지난 10월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하노이공항 관계자를 대상으로 공사가 자체 개발한 방역 컨설팅 프로그램인 안전보건회랑 이니셔티브(Safe Corridor Initiative;SCI)컨설팅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였다.

공사의 안전보건회랑 이니셔티브는 △입출국 동선 방역 관리 △공항 시설물 방역 △공항 내 코로나19 진단센터 운영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4명의 공사 직원이 컨설팅을 진행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인천공항의 우수한 방역 노하우를 전수하였다.

앞서 인천공항은 지난해 8월 아·태 지역 공항 중 최초로 국제공항협의회(ACI)의 공항방역인증을 획득하고 올해 8월에는 재인증에 성공하며 우수한 방역 성과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 컨설팅 과정에서 공사는 WHO(세계보건기구), ACI(국제공항협의회) 등 국제기구 가이드라인 및 인천공항 자체 평가기준에 따라 하노이공항 방역 역량에 대한 온라인 평가를 진행하고, 미흡한 사항에 대한 시정여부 및 최종평가를 진행하는 등 공항 방역 인프라 개선을 위한 실효성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며 하노이 공항 관계자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인천공항, 베트남 하노이공항에 코로나19 방역 노하우 전수
인천공항, 베트남 하노이공항에 코로나19 방역 노하우 전수

이와 관련해 토 투 하(To Tu Ha) 하노이공항장은 “인천공항의 우수한 방역역량 공유와 현지 여건을 고려한 맞춤형 컨설팅에 감사하며, 인천공항에서 제안한 방역 개선 솔루션들을 공항운영에 적극 반영하여 한국인 여행객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공항운영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은 동남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항공시장 중 하나이자, 일본, 중국과 함께 한국인이 선호하는 여행지 중 한 곳으로 2019년 기준 420만 명 이상의 한국인이 베트남을 방문하였다.

특히 베트남 정부에서 올해 12월부터 백신접종 완료 외국인에게 주요 관광지를 개방할 계획임에 따라 향후 한국인의 베트남 방문 수요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공사는 이번 방역 컨설팅의 성공적인 수행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하노이공항과 여객 수요회복 및 안전한 여행환경 조성을 위한 공동노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공사는 이번 컨설팅을 계기로 하노이공항 운영사인 베트남 공항공단과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강화함으로써, 베트남 롱탄 신공항 위탁운영사업 등 향후 발주 예정인 베트남 내 다양한 해외공항사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 시행 및 백신접종 확대에 따라 향후 내국인의 항공여행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객 분들이 안심하고 공항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인천공항의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하는 한편,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내국인 방문수요가 높은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인천공항의 방역 컨설팅 역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