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국제도시 영상·문화 복합단지 조성 사업자 공모 착수
청라국제도시 영상·문화 복합단지 조성 사업자 공모 착수
  • 박정협 기자
  • 승인 2022.07.2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 홈페이지 공고…청라 5-4블럭에 영상제작·관광문화시설 복합 조성
10월 28일 신청서류 접수…11월 중 사업제안 평가 통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영종뉴스 박정협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청라국제도시에 영상·문화 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자 공모에 본격 착수했다.

인천경제청은 공모참여 자격, 평가 방법, 사업 계획서 작성 방법 등 사업자 공모와 관련한 사항을 홈페이지에 28일 공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 사업 대상지는 서구 청라동 1-820 일대 투자유치 5-4블럭으로 총 면적은 18만8,282㎡이다.

공모사업 신청 자격은 단독의 외국법인이나 외국법인 컨소시엄으로 영상산업 관련 핵심 사업자의 사업 참여와 외국인직접투자(자본금은 총사업비의 5% 이상으로 계획되어야 하며 자본금의 30%이상) 요건의 충족이 필요하다.

공모 절차 및 일정 계획은 사업자공모 공고(7.28) → 서면질의서 접수(7.28~8.12) → 사업자공모설명회 개최(8.5) → 공모참가신청 접수(10.28) → 사업제안서 평가 및 우선협상대상자 선정(11월 중) 등의 절차로 진행될 예정이다.

청라국제도시 영상·문화 복합단지 조성 사업자 공모 착수
청라국제도시 영상·문화 복합단지 조성 사업자 공모 착수

인천경제청은 그동안 개발사업 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이번 사업자 공모를 준비해왔다.

청라 영상·문화 복합단지 조성사업은 우리나라 영상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서 저력을 인정받으며 급성장하는 가운데 영상 제작 및 관광문화시설의 복합 조성을 통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핵심전략산업 유치와 세계적 영상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청라국제도시는 영상산업 집적지인 상암동, 목동, 일산 등과 접근성이 뛰어나고 인천국제공항, 개항장, 차이나타운 등 인천의 특색 있는 관광 인프라와 인접해 있어 영상·문화 복합단지가 조성될 경우 영상산업과 관광문화산업이 조화된 새로운 모델의 산업클러스터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권 인천경제청 투자유치사업본부장은 “이번 공모는 영상콘텐츠 제작 인프라 확충과 지역 내 독창적인 관광명소를 조성할 수 있는 우수한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것”이라며 “IFEZ의 핵심 전략산업을 유치하고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영상문화 복합단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