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직자들 ‘공정 인사‧청사 신축’ 기대 유정복 시장 당선에 ‘반기는 분위기’
인천시 공직자들 ‘공정 인사‧청사 신축’ 기대 유정복 시장 당선에 ‘반기는 분위기’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2.06.12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인천시 공직자들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에게 공정한 인사와 시청사 신축을 크게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시의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유정복 시장 당선 이후 최근 인천시 공직자들이 온라인상에서 이용하는 자유토론방의 대화는 공정 인사와 시청사 신축 내용이 주류 를 이루고 있다.

‘앞으로 승진 적체가 예상된다는데’란 제목의 글에는 ‘존경하는 새 시장님과 항상 수고 많은 인사부서에서 교육 자리와 파견 자리를 늘리는 등 인사 적체 해소방안을 고민해주면 너무 감사하겠다’는 바람이 담겨 있다.

이 글의 토론자2는 ‘상식과 공정이 결여된 인사 전횡으로 무관심하고 위선적인 행정 수장은 낙선되는 것이 당연한 이치!’란 글을 달았고, 토론자3은 ‘얼마후면 다 바뀔 것입니다. 최선을 다하는 직원들이 우대받는 세상이 올거라 생각합니다’고 썼다.

토론자6은 ‘상식적으로 이해가지 않는 근평 및 순위 결정…불공정한 세상. 앞으로 공정세상 오길 기대해 봅니다’라고 인사 문제를 고발했다.

‘혹, 새 당선인에게 기대하는 거 어떤게 있을까요?’란 제목의 글에 토론자8의 ‘상식과 공정한 인사. 묵은 찌꺼기들 청산!!!’이란 글을, 토론자9의 ‘불공정한 인사 업무의 정상화’란 댓글이 달리는 등 공직자들이 불공정한 인사에 대한 시정을 강하게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청사 신축을 바라는 대화들도 이어져 나오고 있다.

앞선 글에 ‘(주거용 오피스텔) 신관 졸속 추진 진상규명’이란 댓글이 달렸다.

‘신청사 건립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글에는 ‘대찬성,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 ‘당근마켓에 올려 신관 매각하고 신청사 재추진해야 합니다’, ‘담당 부서는 왜 신관 매입할 수 밖에 없었을까... 누가 이득 봤을까’, ‘엘리베이터 기다리다 속터집니다’ 등등 신관 매입과정에 대한 의혹과 신관 이용 불편에 따른 청사 신축 기대를 담고 있다.

인천시장직 인수위 관계자는 “공직자들이 불공정 인사와 오피스텔 신관에 대해 많은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며 “유정복 당선인은 공정하고 예측가능한 인사 시스템과 시청사 신축계획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시 공직자들 ‘공정 인사‧청사 신축’ 기대 유정복 시장 당선에 ‘반기는 분위기’
인천시 공직자들 ‘공정 인사‧청사 신축’ 기대 유정복 시장 당선에 ‘반기는 분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