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5.1일부터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축소 운영
인천시, 5.1일부터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축소 운영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2.04.27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자수 감소 등으로 현재 17곳에서 12곳으로 축소, 보건소 선별진료소 계속 운영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및 검사자수 감소 추세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인천지역 임시 선별검사소 일부가 운영을 중단한다.

인천광역시는 오는 5월 1일부터 도심 곳곳에 설치·운영 중인 임시 선별검사소를 현재 17곳에서 12곳으로 축소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시민들이 쉽고 편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2020년 12월부터 임시 선별검사소를 본격 운영하기 시작했다. 각 구별로 유동인구가 많은 도시철도역과 광장·공원 등에 드라이브 스루(차량 탑승검사)방식 3곳을 포함한 총 17곳을 설치해 365일 연중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했던 지난 3월에는 하루 최대 1만4천5백여 명이 PCR 검사를 받는 등 현재까지 약 280만 명(PCR 243만여 명, 신속항원검사 36만여 명)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운서역 선별검사소
운서역 선별검사소

하지만, 3월 14일부터 동네 병·의원 등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결과도 양성으로 간주돼 격리 및 치료가 가능해졌고, 4월 11일부터 선별진료소와 임시 선별검사소에서의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되면서 검사자수가 크게 줄어든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임시 선별검사소 17곳 중 동인천역북광장(동구), 인천대 제물포캠퍼스(미추홀구), 원인재역(연수구), 예술회관역(남동구), 신트리공원(부평구) 등 5곳은 4월 30일까지만 운영하고, 5월 1일 이후에는 나머지 12곳만 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이와 별개로 각 군·구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11곳은 기존대로 계속 운영된다.

※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시간 : 평일 09:00~17:00, 주말·휴일 09:00~13:00

(다만, 송도달빛공원 주차장, 인천시청 앞 광장, 열우물경기장 내 운동장 임시 선별검사소는 주말·휴일 14:00~17:00 추가 운영)

※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시간 : 평일 09:00~18:00, 주말·휴일 09:00~13:00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 “임시 선별검사소와 선별진료소는 춥고 더운 날, 눈·비가 오는 날 구분 없이 365일 가동해됨으로써 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하는데 큰 역할을 해 오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앞으로도 임시 선별검사소와 선별진료소가 차질 없이 운영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