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22년 상반기 공채 실시
삼성, 2022년 상반기 공채 실시
  • 김미혜 기자
  • 승인 2022.03.14 08: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직무적성검사(GSAT)

[영종뉴스 김미혜 기자] 삼성전자 등 18개 삼성 관계사가 2022년 상반기 공채를 진행한다.

전체 관계사 명단은 △전자 △디스플레이 △전기 △SDI △SDS △물산 △엔지니어링 △바이오로직스 △바이오에피스 △생명 △화재 △카드 △증권 △자산운용 △중공업(이상 삼성 생략) △제일기획 △호텔신라 △에스원이다.

이번 채용은 청년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해 2021년부터 3년간 4만명을 신규 채용한다는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다. 삼성은 당초 3년간 3만명을 채용할 계획이었으나, 2021년 8월 4만명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채용은 3월 21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한 후 온라인 직무적성검사(GSAT, Global Samsung Aptitude Test) 응시(5월). 비대면 면접(6월)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0년부터 GSAT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은 현재 국내 주요 대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공채 제도를 유지하며 △대규모 일자리 창출 △공정한 청년 취업 기회 제공 △인재 육성 등에 기여하고 있다.

삼성은 1957년 국내 최초로 공채를 도입했으며 1993년에는 대졸 여성 신입사원 공채를 신설하고, 1995년부터는 입사 자격 요건에서 학력을 제외하는 등 채용 제도를 혁신해왔다.

삼성은 앞으로도 △최종 학력 △출신 대학 △성별 등 관행적 차별을 철폐하고, 능력 위주 채용 문화를 확산하는 데 앞장서는 한편 국내 청년 일자리 확대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