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윤석열-홍준표 봉합 가교역할 하나
안상수, 윤석열-홍준표 봉합 가교역할 하나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2.01.18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국민의힘 안상수 인천공동총괄선대위원장이 17일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년들과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서울 여의도 청년의꿈 오프라인 사무실에서 진행됐다. 1시간가량 이어진 간담회에서 안 위원장은 청년들과 경제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안 위원장은 CEO 출신의 실물경제 전문가로서 이날 청년들의 경제 고민과 질문에 조언을 하며 경험을 나눴다.

안 위원장은 간담회 후 1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청년의 꿈, 드디어 이곳 청년들과 직접 만났다”며 “많이 응원해 주는 청년들에게 고마움을 보답하고자 작게나마 대화하는 자리를 만들었다”고 적었다.

이어 “청년들은 부모 세대, 기성세대보다 더 어려운 미래를 맞이하게 될까 봐 두려움이 떨고 있고, 그만큼 미래가 불확실해 불안한 세대”라며 “정권교체에 힘을 모으고 있는 저로서, 반드시 청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더 안정적이고 미래가 보이는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안상수, 윤석열-홍준표 봉합 가교역할 하나
안상수, 윤석열-홍준표 봉합 가교역할 하나

청년의꿈은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이후 청년들을 위해 온라인에 개설한 커뮤니티 사이트다. 홍 의원은 이곳에서 자신을 지지했던 청년들과 ‘홍문청답(준표형이 질문에 청년들이 답하다)’ 게시판을 통해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이곳에서 안 위원장은 청년들에게 ‘토르상수’ 등의 별명으로 불리고 있다. 안 위원장에 대해 호의적인 여론이 형성돼 있다. 안 위원장이 지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후보로 나와 토론회에서 망치를 들고 청년, 서민들을 대변한 모습이 인기를 끌었기 때문이다.

결정적으로는 안 위원장이 2차 경선에서 탈락한 후 홍 의원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홍 의원을 도우면서 청년들의 지지가 견고해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안 위원장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 의원의 ‘원팀’ 봉합 역할을 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의견이 나온다.

안 위원장은 이에 대해 “홍 의원과 몇 차례 통화를 하며 의견을 전달했고, 홍 의원이 알아서 잘 해보겠다고 했다”며 “잘하겠다는 의미는 어쨌든 노력하겠다는 의미가 아니겠나”라고 했다.

안상수, 윤석열-홍준표 봉합 가교역할 하나
안상수, 윤석열-홍준표 봉합 가교역할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