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국제도시가 있는 구읍뱃터 카페거리가 쓰레기 하치장이 되고 있는데 관련 관청에서는 손을 놓고 있다
영종국제도시가 있는 구읍뱃터 카페거리가 쓰레기 하치장이 되고 있는데 관련 관청에서는 손을 놓고 있다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8.10.1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읍뱃터 약 1km 거리의 카페거리가 쓰레기거리로 변화고 있다.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공항이 있는 영종도, 인천 월미도와 작약도가 보이는 구읍뱃터 1km가 카페거리로 조성되고 있다.

그런데 관련 관청의 무관심으로 카페의 거리는 쓰레기의 거리로 변화고 있다.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현재, 이곳에서 적지 않은 식당과 오피스텔 그리고 카페가 건축되고 있고, 실제적으로 영업하고 있는 상가도 있다.

그리고, 바다로 이어지는 방파제에서 낚시꾼과 캠핑족들이 이용을 하고 있다. 

많은 관광객과 주민들이 이용하는 이곳이 관리가 되지 않아 일부 가로등만 켜져 있어, 쓰레기를 마구 버리게되고, 어둠으로 인한 우범지역이 될 수 있다.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구읍뱃터 카페거리

 

현재 관련 관청은 카페의 거리내 모든 가로등을 켜고, 쓰레기등이 집중적으로 버려지는 곳에 대한 관리와 쓰레기를 치운다면 영종국제도시 주민들과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편안하게

이용하게 될 것이라 보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중구 신도시남로142번길 6 (메가스타 영종) 537호
  • 대표전화 : 032-746-4300
  • 팩스 : 032-751-4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혜
  • 명칭 : 영종뉴스
  • 제호 : 영종뉴스
  • 등록번호 : 인천 아 01335
  • 제호번호 : 인천, 다06112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14
  • 발행인 : 김미혜
  • 편집인 : 김미혜
  • 영종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영종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ye904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