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방역수칙 위반 죄송"…당국 "법 따라 신속 조치"
김총리 "방역수칙 위반 죄송"…당국 "법 따라 신속 조치"
  • 영종뉴스
  • 승인 2021.11.1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2021.11.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영종뉴스 영종뉴스 ]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방역 당국은 12일 김부겸 국무총리의 방역수칙 위반과 관련해 "사실 여부가 밝혀지면 법에 따라 신속하게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오전 중대본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현재 종로구청에서 관련 사실을 파악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3조 제4항에 따르면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앞서 김 총리는 이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위반으로 논란을 일으킨 데에 대해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김 총리는 "예정에 없이 함께 오신 친구 부인을 그냥 돌아가시라 할 수 없어서 동석했던 것인데 경위야 어떻든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김 총리는 "국민들께 중대본부장으로서 무어라 사과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저 자신부터 다시 살피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대학 동기들과 오찬을 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포함해 11명이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사적 모임이 10명까지만 허용된다.

참석자 중 1명이 배우자와 동행하면서 인원이 늘었다고 한다. 배우자는 식사 자리에 참석할 생각이 없었지만 김 총리가 "밥은 먹고 가야지 않겠느냐"며 동석이 이뤄졌다.

해당 사건이 11일 보도가 되자 총리실 측은 "경위야 어찌 됐든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이라 총리가 사려 깊지 못했던 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