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무원 항운·연안아파트 투기의혹 대부분 동명이인…내사 종결
인천시 공무원 항운·연안아파트 투기의혹 대부분 동명이인…내사 종결
  • 영종뉴스
  • 승인 2021.08.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청 전경 / 뉴스1DB © News1

[영종뉴스 영종뉴스 ]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 중구 ‘항운·연안아파트 이주사업’과 관련한 인천시 공무원 투기의혹이 ‘해프닝’으로 끝났다. 공무원 이름과 같은 소유자 500여명 대부분 동명이인으로 확인됐다.

27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경찰청은 최근 항운·연안아파트 투기 의혹에 대해 내사 종결했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앞선 지난 6월 항운아파트 거래자와 이름이 동일한 인천시, 인천경제청, 인천해양수산청, 인천항만공사 직원 166명을 조사해 달라고 수사 의뢰한 바 있다. 또 연안아파트 소유자 341명의 명단도 같은 이유로 넘겼다.

경찰 내사 결과 총 507명 중 504명은 동명이인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3명은 공무원이었지만 정상적 거래로 아파트를 취득, 투기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의 내사 결과는 인천시 조사와 정확히 일치한다.

인천시는 정치권에서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자체 조사에 들어갔다. 지방세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공무원 7200여명을 전수 조사했는데 3명이 이들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이 내사 종결하면서 결국 인천시 공무원 투기의혹은 없던 일이 됐다.

각각 1983년, 1985년 건립된 항운·연안아파트 이주사업이 가시화한 건 2006년부터다.

인천시는 입주민들이 인근 남항 주변의 석탄·모래를 수송하는 화물차량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와 소음 등으로 피해가 심각하다며 집단민원을 제기하자 2006년 1월12일 이주사업을 계획하고 주민설명회를 통해 이를 알렸다. 이후 거래가 늘면서 집값이 폭등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