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딸 숨지게 한 20대 친모·계부 긴급체포…온 몸에 멍자국
8살 딸 숨지게 한 20대 친모·계부 긴급체포…온 몸에 멍자국
  • 영종뉴스
  • 승인 2021.03.0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영종뉴스 영종뉴스 ]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에서 8살 딸을 숨지게 한 친모와 계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계부 A씨(20대)와 친모 B씨(20대)를 긴급체포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8시57분께 인천시 중구 운남동 주거지에서 C양(8)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전날 C양이 숨을 쉬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

119 도착 당시 C양은 온몸에 멍이 든 채 심정지 상태였다. C양은 소방대원들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으면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C양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