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성당 양정환 대건안드레아 신부의 강론] “그러니 깨어 있어라. 너희가 그 날과 그 시간을 모르기 때문이다.”
[신공항 성당 양정환 대건안드레아 신부의 강론] “그러니 깨어 있어라. 너희가 그 날과 그 시간을 모르기 때문이다.”
  • 영종뉴스
  • 승인 2020.11.0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1월 8일 연중 제32주일(평신도 주일)
신공항 성당 양정환 (대건안드레아) 신부님
신공항 성당 양정환 (대건안드레아) 신부님

전례력은 한해의 끝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올해는 보편 달력 연도의 기준으로 삼는 예수님 탄생 즉 기원전 BC(before Christ)와 기원후 AD(Anno Domini)를 코로나19를 기준으로 삼는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바꿔야 한다는 말이 나을 만큼 힘든 해가 되고 있습니다. 한해의 마지막에 다가온 것처럼 코로나19도 함께 그 끝이 다가오기를 기도해 봅니다.

성당을 다니면 다 똑같을까? 가족 중 하나만 열심이면 천국에 갈 수 있을까? 복음에서 그 답을 찾아봅니다. 신랑을 기다리다 잠든 처녀들, 신랑이 언제 올지 몰랐던 열 처녀 가운데 다섯은 ‘늘 준비’하고 있었고, 다섯은 ‘때가 되면 하려니’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손에 등을 들고 있는 열 처녀의 겉모습은 누가 봐도 모두 문제가 있어 보이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예상하지 못했던 바로 그때 비로소 드러납니다. “그 날과 그 시간을 모르기 때문이다.” 그때가 되면 아무리 문을 열어 달라고, 기회를 달라고 해도 소용없습니다. 혹 ‘슬기로운 처녀가 어리석은 처녀에게 기름을 나눠서 함께 갈 수도 있지 않았는가?’ 생각할 수 있습니다. 왜 양보하고 나누지 않느냐고 말입니다. 예수님께서 ‘슬기로운’과 ‘어리석은’으로 나누신 이유가 무엇인지 바라보면, 슬기로운 처녀들은 평소에 자기 것을 나누고 양보하며 산 이들입니다. 그들의 슬기로움이 드러나는 것이 바로 오늘입니다.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기 위한 조건과 자격만큼은 나눌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하느님 나라의 영광은 부모 형제 자식에게조차 나누거나 양도할 수 없는, 오직 자신만이 누릴 수 있기에 “그러니 깨어 있어라.” 하시는 것입니다.

 깨어있는 삶은 늘 준비하는 것입니다. 물론 혼자서도 준비할 수 있지만, 우리는 쉽게 넘어지고 오해하고 어려움을 느끼는 인간입니다. 그래서 함께 하는 모습이 필요한 것입니다. 서로가 서로를 위해 기도해 주고, 서로 끌어주고, 힘들 때 위로하고 손을 내밀어 줄 수 있는 공동체를 이루어 함께 나아가는 것이 훨씬 유리하고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오늘 마음을 열고 용기를 내어 단체에 들어가시기 바랍니다. 저는 우리 신자들 모두가 한 단체에는 가입되어 더욱 기쁘게 신앙생활을 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