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은 '민항기' 사천은 '군용기'…항공MRO 투트랙 추진해야"
"인천은 '민항기' 사천은 '군용기'…항공MRO 투트랙 추진해야"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0.07.30 0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전경.© 뉴스1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인천공항공사법 개정안’(이하 개정안)과 관련해 ‘인천은 민항기MRO’, ‘경남 사천은 군용기MRO’ 등 투트랙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동·미추홀갑)은 29일 “인천시와 사천시는 경쟁이 아닌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 등 의원 12명이 공동발의한 개정안은 인천공항공사의 목적사업에 항공기정비업·교육훈련사업 등을 추가한 것으로 인천 중심의 항공MRO를 조성하는 것이 골자다.

개정안을 두고 2017년 1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MRO 산업의 최적 입지로 평가 받은 사천시와 경남도의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경남도의회는 최근 “개정안이 통과되면 국가핵심 인프라사업에 중복투자로 막대한 예산을 낭비하는 결과를 초해하고 지자체간 불필요한 경쟁과 갈등이 예상된다”며 ‘개정안 반대 정부 건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허 의원은 “인천공항 항공MRO사업은 항공안전을 위해 필수 지원시설을 조성하는 것인 만큼 예산 낭비와 중복투자라고 볼 수 없다”며 “운항안전을 위한 통합 원스톱 MRO서비스는 인천공항에서 제공하고 사천은 군용기와 장기간 소요되는 정비를 중심으로 하면 국내MRO 산업이 활성화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천공항은 세계 국제여객 처리실적 10위 내 공항중 유일하게 항공MRO가 없다.

이 때문에 정비 미흡으로 인한 항공기 지연과 결항 등 비정상 운항횟수가 해마다 늘고 있다. 2015년 777편이던 지연 결항편수는 2017년 1038편, 2019년 1272편 등으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