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주호영, 30억달러 이면합의서 "박지원, 제발 고발해 달라"
[인터뷰]주호영, 30억달러 이면합의서 "박지원, 제발 고발해 달라"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0.07.30 0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7.2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경선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9일 자신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30억 달러 남북경협 이면합의서'의 진위 논란에 대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제발 고발해 달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가진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박 원장이 고발하면 어디에서 그 문건이 나왔는지 (수사기관이) 파고 들어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2003년 대북 송금 특검 당시 판결문을 내놓으며 "판결문에는 우리 정부가 '20억~30억 달러 상당의 사회간접자본시설 지원을 제안했다'고 나와 있는데, 어느 정도 증빙이 있는 것"이라며 "우리 정부가 제안했다고 하면 '남북경협 합의서'가 실재할 가능성이 높지 않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 문건이 실재한다면 원본은 평양에 1부, 대한민국에 1부가 있고, 극비로 관리되지 않겠는가"라며 "박 원장 본인이 (위조문서라고) 부인하는 것은 원본과 대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법원판결로 5억 달러를 지원한 것이 나오고, 정부는 (북한에) 한 푼 준 적이 없다고 하지만 1억 달러는 정부 돈이 갔다고 나오지 않았는가"라며 "이 판결문에도 30억 달러를 우리가 먼저 제안한 것으로 나오는데 그럼 북한이 이것을(30억 달러를) 받았을 가능성이 있고, 그것을 문건으로 만들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장이 문건이 위조됐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문서가 허위, 날조라고 주장할 것이 아니라 허위, 날조라는 증거를 대야 한다"며 "판결문에 나온 것조차 부인했던 사람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순수하게 남북 정상회담을 만들었고, 대가로 준 것이 없다는 것이 박 원장의 일관된 주장이었는데 그것이 (대북 송금 특검으로) 깨지지 않았는가"라며 "그러니 지금 주장도 인정할 수 없다. 진실은 머지않아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인사청문회 당시 박지원 원장은 해당 문건에 대해 "조작된 것"이라며 존재를 강력하게 부인했고, 지난 28일 입장문을 통해 해당 문건에 대해 "허위·날조된 것으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