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주한미군 가족 코로나19 확진…위험단계 '높음' 격상(종합)
대구서 주한미군 가족 코로나19 확진…위험단계 '높음' 격상(종합)
  • 김미혜 기자
  • 승인 2020.02.2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주한미군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4일 공식 홈페이지에 "대구에 거주 중인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통보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60대 여성 A씨로 전해진다.

A씨는 지난 12일과 15일 캠프 워커(대구 미군기지) 내 매점(PX)을 방문했다고 주한미군측은 전했다.

질병관리본부 등은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함과 함께 A씨와 접촉한 인원들을 추적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A씨의 확진자 판정 이후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중간(moderate)'에서 '높음(high)' 단계로 올렸다.

앞서 주한미군은 지난 20일 위험 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 단계로 올렸는데 4일 만에 다시 격상됐다

한편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 19일 "한국 질본이 접촉 경로 추적 절차를 마칠 때까지, (대구) 신천지교회에 2월9일부터 지금까지 방문한 적이 있는 모든 근무자들은 자체 격리를 필수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주한미군은 또 근무자의 가족들과 민간인 군무원 그리고 계약직 직원들도 강력한 자체 격리를 권고했다.

아울러 대구 지역 주한미군 부대 출입과 교육 보육 서비스도 원칙적으로 중단한 상황이며 주한미군 대구 기지와 해당 구역 내 학교, 어린이개발센터, 아동보육시설 활동은 잠정 폐쇄된 상태다.

주한미군 대구 기지는 필수 임무자를 제외하고 사실상 '셧다운' 조치를 취해옸는데 이번 확진자 발생으로 비상이 걸렸다. [영종뉴스 김미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