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지자체, 신천지교회 줄줄이 폐쇄 조치
경기·인천 지자체, 신천지교회 줄줄이 폐쇄 조치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0.02.2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경기와 인천 지역 지자체들이 잇따라 신천지 시설을 폐쇄조치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21일 오후 1시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신천지 폐쇄 결정에 대한 글을 게시했다.

장 시장은 '부천시 안에 있는 신천지 관련시설에 대해 방역을 했습니다. 그리고 시설은 모두 폐쇄하기로 했습니다'고 언급했다.

부천 지역 신천지 교회는 총 10곳으로 파악됐다. 이들 교회는 전날 모두 자체적으로 시설 폐쇄 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21일 공식적으로 시설 폐쇄 결정과 함께 해당 시설에 대한 방역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도 SNS에 신천지 활동 중단 요구 및 폐쇄 결정을 알렸다.

그는 '신천지 신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전국 지자체에도 비상이 걸렸다'면서 '즉시 집회 및 봉사활동 중단하고 불응 시는 폐쇄까지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구 신천지교회 집회 참석자의 구 재난안전본부 신고, 신천지교회 위치·활동을 아는 구민의 연락을 당부했다.

서구 지역에는 신천지 교회가 총 3곳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