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주의 참 고생이 많다…청와대 부하들 줄줄이 기소"
안철수 "민주주의 참 고생이 많다…청와대 부하들 줄줄이 기소"
  • 우경원 기자
  • 승인 2020.02.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6일 "대통령의 사적 욕망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같은 생각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측근 당선이 소원'이라는 상사의 유치한 욕망 때문에 울산시장 부정선거 개입에 가담한 청와대 부하들이 검찰에 줄줄이 기소됐다"며 "민주주의가 참 고생이 많다. 한마디로 어이가 없다"고 적었다.

그는 전날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소장 비공개 결정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떳떳하면 숨기지 않는 것이 우리 사회의 상식"이라며 "당연한 상식을 거부하고 공소장 공개를 막는 것은 선거개입 의혹이 사실이라고 고백한 것과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