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GTX-D노선, 국토부·서울·경기와 함께 추진"
박남춘 시장 "GTX-D노선, 국토부·서울·경기와 함께 추진"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9.11.1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과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노선 현실화와 수도권매립지 대체지 확보 등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박 시장은 8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GTX-D노선을 국토부, 서울시, 경기도와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7일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차례로 만나 동의를 받았다.

GTX-D노선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지난달 ‘광역교통 2030’를 발표하면서 수도권 서부지역에 신규노선을 검토하겠다고 해 수면위로 올랐다.

이 노선은 인천 서구지역, 경기 김포한강신도시를 거쳐 서울지역을 연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 서구는 검단신도시, 청라국제도시 등 대규모 택지지구가 몰려 있지만 GTX 노선이 비껴가는 지역이다.

박 시장은 김 장관에게 “GTX-D노선을 국토부와 수도권 3개 시·도가 함께 추진하자고 요청했고 김 장관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향후 국토부와 수도권 3개의 시·도의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박 시장은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만나 GTX-D노선 추진은 물론 수도권매립지 대체지 조성에 대해서도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환경부가 수도권매립지 대체지 조성 주체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에 박원순 서울시장도 약속하면서 환경부를 향한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 등의 압박이 더 거세질 전망이다.

1989년 인천 서구 오류동 일대에 조성된 수도권매립지는 당초 2016년 종료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종료 1년여를 앞둔 2015년 6월 인천시를 비롯한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 등 4자협의체가 사용기한을 9년 연장하는데 합의해 2025년까지 사용이 가능해 졌다.

4자협의체는 또 수도권매립지 종료 전까지 대체지를 조성하기로 합의했는데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돼 지지부진한 상태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앞서 대체지 확보·조성에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며 환경부가 주체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여기에 서울시도 참여하면서 ‘환경부 역할론’에 더 힘이 실린 것이다.

박 시장은 “박원순 시장이 ‘환경부 참여론’에 대해 적극 동의했다”며 “환경부를 설득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