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트 고발 의원 '공천 가산점' 시사…"황교안도 공감"(종합)
나경원, 패트 고발 의원 '공천 가산점' 시사…"황교안도 공감"(종합)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9.10.22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 도중 손으로 엑스자 모양을 만들고 있다. 2019.10.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김민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고발당한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공천 가산점' 부여를 시사한 것에 대해 "당연히 공천 가산점이 있을 것이라는 취지로 황교안 당 대표도 말했다. 그래서 의원들에게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잘못된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한 저항을 앞장 서 하신 분들의 기여도를 높게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러한 의사를 황 대표에게 건의했냐는 질문에는 "건의했다고 표현할 수도 있는데, 황 대표도 애당초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걸 (의원들에게) 공지한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 직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을 위해 헌신한 의원들이 오히려 피해를 받으면 안 된다. 패스트트랙 수사가 차기 총선에 불이익이 되지 않게끔 내가 책임지겠다"며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겐 공천 가산점을 줘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검찰 수사가 공천에 영향을 끼칠까 우려하는 의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면서 총선을 앞두고 당내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만 나 원내대표 임기가 12월까지인데다 임기연장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어서 다소 부적절한 발언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나 원내대표가 가산점을 언급했는지 물음에 "그런 발언을 한 것은 맞다"면서 "격려 차원에서 한 얘기다. 지금 누구도 명시적으로 그 얘길 할 상황이 아니지 않나"고 말했다.

다른 지도부의 의원은 "당시 의원들이 너무 고생한 만큼 걱정을 하지 말라는 뜻에서 농담조로 한 것"이라며 "임기를 연장할지, 새로운 원내대표 뽑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심각하게 얘길 했겠느냐"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국회에서 벌어진 여야 간 물리적 충돌을 수사 중이다. 수사 대상에 오른 현직 국회의원은 110명이며, 한국당 소속이 60명으로 가장 많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