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무죄 선처 탄원'…인천시의회 민주당 의원 전원 동참
'이재명 무죄 선처 탄원'…인천시의회 민주당 의원 전원 동참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9.10.14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뉴스1 DB)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이재명 지키기 탄원’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천시의원들도 ‘탄원서 제출’에 동참했다.

신은호 인천시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무죄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탄원서에는 민주당 의원 34명 전원이 서명했다.

이들은 이 지사가 압도적인 지지율로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점, 사회적 약자 편에 서서 행정을 펼쳤다는 점 등을 들어 선처를 구했다.

이들은 이 지사에 대해 “성남시장 재임 당시 ‘청년배당’, ‘무상교복’ 등 괄목할만한 성과로 시민들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며 “2018년엔 경기도지사에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당선된 뒤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정비’, ‘공공개발 이익환수’ 등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올곧은 신념으로 경기도민의 삶의 질을 바꿔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법부의 판결은 존중돼야 하지만 일생을 사회정의 실현을 위해 살아온 이 지사와 함께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1300만 경기도민과 각계각층의 뜻도 마땅히 존중돼야 한다”며 “선처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인천시와 경기도 간 상생모델에 이 지사의 역할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이들은 “이 지사는 인천시와 경기도의 ‘상생·발전 모델을 제시할 최선의 파트너”라며 인천시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서 필요한 존재임을 강조했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수도권매립지, 일자리 창출, 감염병, GTX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야할 현안문제를 안고 있다.

앞서 수원고법 형사2부(재판장 임상기)는 지난달 6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직권남용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지사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 지사 측과 검찰은 지난달 11일 2심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고, 이르면 12월께 대법원 판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