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서초동 조국 집회…'국민주권' 61.8%vs'국론분열' 31.7%
광화문·서초동 조국 집회…'국민주권' 61.8%vs'국론분열' 31.7%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9.10.11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리얼미터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국민 10명 중 6명은 조국 법무부장관과 관련한 서초동과 광화문 시민집회를 '정치권의 무능력을 보완하는 국민주권 발현'이라며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국민 통합을 저해한다'는 부정적인 인식은 긍정적인 인식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750명을 대상으로 서초동과 광화문 시민집회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정치권의 무능력을 보완하는 국민주권의 발현'이라는 긍정적 응답이 61.8%로, '국론을 분열시킴으로써 국민통합을 저해한다'는 부정적 응답(31.7%)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6.5%.

세부적으로 진보·보수 진영 구분 없이 거의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긍정적 인식이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국민통합 저해'라는 부정적 인식이 절반을 넘었다.

지역별 응답을 보면 대구·경북(국민주권 발현 67.2% vs 국민통합 저해 28.0%), 경기·인천(66.2% vs 30.0%), 광주·전라(64.2% vs 27.8%), 서울(61.7% vs 33.0%), 부산·울산·경남(56.8% vs 33.5%)이다.

연령별로 30대(73.7% vs 19.5%), 20대(62.9% vs 26.3%), 50대(56.2% vs 40.0%)로 나타났고 이념성향별로 진보층(73.2% vs 18.7%), 중도층(59.9% vs 35.1%), 보수층(57.5% vs 39.0%)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78.5% vs 15.4%)과 자유한국당(49.5% vs 44.8%) 지지층, 무당층(52.8% vs 38.2%) 등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긍정적 응답이 다수였다.

다만 바른미래당 지지층(국민주권 발현 38.3% vs 국민통합 저해 55.3%)에서는 '국민통합 저해'라는 부정적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6%포인트다. 응답률은 5.0%.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