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오후 2시 대국민 메시지(종합)
文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오후 2시 대국민 메시지(종합)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9.09.09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장관을 비롯해 지난 6일까지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넘어오지 않은 총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들을 해당 공직에 임명했다. 왼쪽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청와대 제공) 2019.9.9/뉴스1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장관을 비롯해 지난 6일까지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넘어오지 않은 총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들을 해당 공직에 임명했다.

지난 8월9일 개각발표를 통해 이들을 지명한지 한 달(31일) 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며 "9일 0시부터 임기가 개시됐다"고 밝혔다.

이날 임명안이 재가된 인사는 조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통신부·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다.

이로써 현 정부 출범 후 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없이 임명하는 장관 및 장관급 인사는 22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인사청문회법상, 문 대통령은 이들 6명에 대한 임명이 7일부터 가능했지만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

자신의 페르소나(분신)로 불리는 조 장관과 그 일가가 각종 의혹에 휩싸인데다, 조 후보자 부인이 검찰에 동양대 표창장 조작 혐의(사문서위조)로 불구속기소되면서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조 장관 임명에 대한 반대 여론이 적지 않았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고심 끝 조 장관을 재가한 데에는 검찰개혁에 대한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와 그 적임자는 조 장관이라는 확신이 작용한 것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이날 6명을 임명하기 전, 16명을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없이 임명할시 송영무 국방부장관(3일)과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5일)을 제외하고는 모두 보고서 재송부 요청기한이 끝난 즉시 임명했다.

이번에는 달랐다. 문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태국·미얀마·라오스)에서 돌아온 6일부터 이날 오전 결정을 내리기까지 조 장관 임명 여부에 관해 각계각층을 통해 끊임없이 의견 청취를 했다고 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든 건 대통령이 결정한 것"이라며 "순방을 다녀오시자마자 다양한 찬성과 반대 의견을 들었다. 아마 대통령이 되시고나서 한 사안에 대해 이렇게 많고 다양한 의견을 들으신 적이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30~40분간 갖는 참모진과의 티타임에서 자신의 결정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

이들 6명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열린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6명에 대한 임명 배경을 비롯해 검찰에 대한 메시지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문 대통령 취임 후, 통상 임명장 수여식은 부부동반으로 진행됐지만 이날은 배우자 참석이 없는 임명장 수여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정상 배우자가 같이 못오실 때도 있었기 때문에 이례적인 상황은 아니다"라고 했으나 이는 검찰에 불구속기소된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들 6명에 대한 임기 개시가 '9일 0시'부터 시작된 것은 공무원임용령 제6조 1항(공무원은 임용장이나 임용통지서에 적힌 날짜에 임용된 것으로 보며 임용일자를 소급해서는 아니 된다)에 따른 것이다.

9일 날짜로 임명장이 수여되는 만큼 이날 0시부터 임기 개시가 돼야 한다는 뜻이다. 청와대는 2017년 6월18일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임명됐을 때도 같은 절차를 밟았다고 전했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