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강타 강화군 2만1000여곳 정전…환자 32명 긴급 이송
태풍 '링링' 강타 강화군 2만1000여곳 정전…환자 32명 긴급 이송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9.09.0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 관계자들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뉴스1 © News1 전원 기자


(강화·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이 수도권을 강타한 7일 강화도 전역에 정전이 발생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한전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인천시 강화군 전역에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가정집과 상점, 병원 등 2만1000여곳에 전기공급이 끊겼다.

전기 공급이 끊기자 강화군의 한 병원에선 중증 환자 및 응급환자 32명을 김포 우리병원에 긴급 이송해 치료토록 했다.

한전은 인력을 투입해 50여곳의 전기 공급을 재개하는 등 피해복구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