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소명 들은 정의당, '데스노트' 또 보류
조국 후보자 소명 들은 정의당, '데스노트' 또 보류
  • 우경원 기자
  • 승인 2019.08.27 0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소명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 2019.8.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정의당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정의당 데스노트' 발표를 인사청문회 이후로 미뤘다.

데스노트는 현 정권 들어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고위공직 후보자들이 줄줄이 낙마했다는 뜻에서 붙은 정치권 은어다.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해 여론이 악화되는 상황 속에서 여당이 '조국 사수'에 나서자 장고를 거듭하는 모습이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은 26일 국회에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소명을 청취하기 위한 비공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의당은 인사청문회를 거친 이후 최종적으로 조국 후보자 임명에 대한 정의당의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그간 정의당은 원내 5당 가운데에서 유일하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 판단을 보류하며 "무모한 폭로와 인신공격을 지양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다 정치권 안팎에서 정의당의 판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무작정 이를 보류하기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들어선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여론이 거세지면서 '정의당 데스노트'에 대한 세간의 시선이 집중됐다.

이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지난 22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조 후보자 딸 입시부정 의혹과 가족의 부동산 거래 관련 논란 등과 관련한 질문에 응답을 요청하는 소명요청서를 보내며 "검증 결과에 기초해 단호한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치권은 정의당이 조 후보자 측의 소명을 청취하는 26일 적격성 여부를 곧바로 발표할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범진보 정당으로 분류되는 정의당마저 부적격 판정을 내릴 경우 여권의 '조국 지키기' 최후 보루가 무너지는 것처럼 여겨질 수 있어서다.

정의당의 데스노트와 관련해선 인사청문회까지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해소될지 여부가 관건으로 떠올랐다. 일단 정의당은 조 후보자 측으로 추가 소명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박 정책위의장은 "청문회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에 추가로 자료 및 해명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영종뉴스 우경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