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왕 무시 당하는 산림청, 영종도 선녀바위엔 오늘도 불법 건축물 난립
[단독] 왕 무시 당하는 산림청, 영종도 선녀바위엔 오늘도 불법 건축물 난립
  • 영종뉴스
  • 승인 2018.05.07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휴마지막 날 공무원도 쉬는 날, 당연히 단속이 없다고 믿고 당당하게 파라솔과 테라스를 만들고 있는 선녀바위 해변 불법 점거자
▲선녀바위앞에서 설치되고 있는 불법 파라솔과 테라스
▲선녀바위 앞에서 설치되고 있는 불법 파라솔과 테라스

연휴마지막날 7일, 그동안 어떻게 변했는지 확인 차 찾아간 선녀바위 해변은 한마디로 주차전쟁 중. 

그동안 개방했던 선녀바위 해변가 입구를 산림청에서 차량이 못들어가게 폐쇄하면서, 선녀바위를 찾는 관광객들은 선녀바위 해변 앞 도로가에 주차를 하고 있다.

불법주차단속을 하고는 있지만, 주변 공터에서 유료주차장이 갑자기 늘어나서 불법으로 주차장 영업을 하고 있는 것에는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않고 있다. 

선녀바위 해변은 네이버지도 상에는 아무 것도 없는 공터이고 공영주차장으로 표시가 되어 있지만 공영주차장 관리소는 없고, 개인이 운영하고 있는 듯 유료주차장 영업이 이뤄지고 있다.

▲선녀바위해변앞 도로
▲선녀바위해변앞 도로
▲구글지도상에는 공영주차장으로 표기된 주차장, 어디에도 공영주차장 부스가 없다
▲네이버지도 상에는 공영주차장으로 표기된 주차장, 어디에도 공영주차장 부스가 없다

차량은 못들어가게 막았지만, 해변가에는 불법건축물이 당당하게 들어서서 온갖 영업을 하고 있는 중이다.  그동안 정부와 지자체의 단속에도 꿋꿋하게 버티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지만 영업은 이렇게 계속되고 있다.

또한 한쪽에서는 선녀바위 해변을 찾는 관광객을 위한 무료대여 파라솔이 될지, 아니면 영업용으로 이용될 지 모르는 파라솔과 테라스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주변 주민들은  "이 파라솔과 테라스를 만들고 있는 사람은 바로 선녀바위 해변가에 불법 설치되어 있는 컨테이너의 주인"이라고 한다. 대법원 판결에도 관련부서 단속에도 어떠한 정부차원 단속에도 이렇게 버티고 이렇게 불법 영업을 하는 것이 과연 외부의 도움없이 가능할까 하는 의문을 갖게 한다.

▲ 산림청 안내판 - 무슨의미가 있을까?
▲ 산림청 안내판 - 무슨의미가 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