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석 기자의 칼럼]올레길 걸으며
[임우석 기자의 칼럼]올레길 걸으며
  • 임우석 기자
  • 승인 2018.11.29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귤 돌담길

[영종뉴스 임우석 기자]한라산을 투영해놓은 넓은 바닷가 돌담 사이로 황금색이 주렁주렁 물들은 감귤나무 사이를 연결하여 놓은 “좁은 길”을 걸으면 그곳이 바로 “올레길”이 된다.큰길에서 집 앞대문까지 이어지는 골목길을 이르는 올레길은 그 동내 사람이 살아가는 모양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고, 누구나 에게나 있을법한 그런 어린 시절의 추억을 되새김질할 수도 있고, 열심히 일하는 시간을 육지에 두고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휴식이라는 갈증을 풀어줄 수도 있는 그런 곳인 것 같다.

서울에는 북악산, 남산, 인왕산을 연결한 “한양도성길”이 있어서 4대문을 걸으며 도심 속 자연을 탐방할 수 있게 되었고, 천주교 “성지순례길”이 있어서 종교인들에게도 좋은 소식이 되고 있다.

우리의 삶의 터전인 영종에도 멋진 둘레길이 조성되고 많은 분들이 찾는 명소가 되어 함께 걸으며 “영종의 미래를 개척해 나아갈 시간”을 소망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